음주운전 교통사고 아들에게 책임 떠넘긴 '비열한 아버지'

수원지법, 50대 가장에게 집행유예 선고

배종석 | 기사입력 2018/10/07 [18:10]

음주운전 교통사고 아들에게 책임 떠넘긴 '비열한 아버지'

수원지법, 50대 가장에게 집행유예 선고

배종석 | 입력 : 2018/10/07 [18:10]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아들에게 떠넘긴 '비열한 아버지'가 법원으로부터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7일 수원지법 형사3단독(판사 차주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상, 범인도피교사 등 혐의로 기소된 A씨(56)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술을 마신 상태에서 운전하다가 뺑소니사고를 낸 뒤 아들이 운전한 것처럼 거짓 진술을 교사하는 등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다만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며 자수한 점, 교통사고 피해자의 상해 정도가 경미하고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A씨는 올 1월 자신의 그랜저 차량을 운전하다 화성의 한 교차로에서 신호를 위반한 채 좌회전하다가 직진하던 버스를 들이받아 버스 기사에게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히고 달아났다.

 

하지만 A씨는 아들에게 연락해 사고현장에 오도록 한 뒤 회사에서 불이익을 우려해 아들에게 음주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낸 것처럼 허위진술토록 한 혐의로 경찰에 적발돼 기소됐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정유미, 겨울코트 화보로 로맨틱 감성 발산 '백치미'
광고
광고